대학소식

노벨화학상 수상 日 노요리 료지 교수에 ‘명예 이학박사’ 학위 수여

2016-12-05167

[“인류 삶에 직접 기여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낸 기초화학 분야 세계적 석학”]

newsletter_nvol7_cover1_post

2001년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노요리 료지 일본 나고야대 석좌교수가 POSTECH 명예 ‘이학박사’ 학위를 수여받았다. POSTECH의 제 5호 명예박사가 된 노요리 교수는 로데릭 매키넌 교수(1호, 2006년 수여)에 이어 두 번째 노벨상 수상자 출신이다.

POSTECH은 개교 30주년을 맞아 노요리 교수를 명예이학박사학위(화학) 수여자로 결정하고, 2일 오전 대학체육관에서 열린 개교 30주년 기념행사에서 학위를 수여했다.

POSTECH은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노요리 료지 교수가 뛰어난 연구 성과와 후학 양성으로 인류의 발전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과학계의 글로벌 리더로서 시대를 선도하는 기초과학 연구에 앞장 선 점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노요리 교수가 기초과학 연구 성과를 실제 기술에 응용하여 의료산업에 큰 혁신을 이끌어 낸 점을 들어, ‘탁월한 연구 성과를 산업계에 전파하여 국가와 인류에 기여한다’는 POSTECH의 건학이념을 몸소 실현한, 포스테키안의 롤 모델로서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키로 결정했다.

1938년 일본 고베에서 태어난 노요리 교수는 교토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후 나고야대에서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쳐왔다. 광학활성 촉매를 이용하는 비대칭 합성법을 개발해 유기합성 화학분야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을 뿐만 아니라, 항생제․소염제 등을 포함한 다양한 신약물질의 상용화에 크게 이바지 했다. 그 성과를 인정받아 2001년 노벨화학상을 수상하였으며, 2003년부터 12년 간 일본 과학분야 노벨상의 산실로 불리는 이화학연구소(RIKEN)를 이끌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