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보도자료]포스텍 이문호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수상

2007-04-244,612

               초저유전 고분자 나노소재 및 방사광 X-선 나노분석기술 개발 공로로
                                 상금 전액은 POSTECH 발전기금으로 쾌척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POSTECH) 화학과 이문호(李文浩ㆍ52세/포항가속기연구소 부소장) 교수가 과학기술부와 한국과학재단이 시상하는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4월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문호 교수는 ‘방사광 X-선 스침각산란 나노분석기술’을 개발, 50나노급 이하의 차세대 반도체 개발을 가능케 하는 초저유전 고분자 절연재료의 개발에 성공한 공로로 이 상을 수상하게 됐다.

방사광 X-선 스침각산란 나노분석 신기술은 우리나라 유일의 포항방사광가속기에서 만들어지는 방사광을 이용, 0.1 nm의 분해능으로 나노 구조 및 특성을 비파괴적으로 분석하는 획기적인 나노 평가기술이다. 이 교수가 개발한 이 기술은 이미 국내외 산업계, 연구소 및 학계에서 나노소재, 나노공정 및 나노기반 제품 개발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

또한 이문호 교수는 방사광 X-선 나노분석 신기술을 활용, ‘초저유전 고분자 절연 신소재 개발’에 성공했다. 이 기술은 상용성이 뛰어난 나노 기공제를 개발하고, 이를 이용 분자 크기의 기공을 절연소재에 생성시킴으로써 그 동안 세계 반도체 분야의 숙원이었던 분자수준의 기공을 가지는 초저유전 절연소재 제조기술이다. 이 연구결과로 차세대 반도체를 비롯한 전자산업 분야 전반에 필요한 초저유전 나노소재 분야의 새로운 길이 열렸다.

이외에도 방사광 X-선 나노분석 신기술을 활용해 공동연구로 고성능 태양전지 개발에 필수적인 태양전지 작용기작을 밝히는데 성공했다.

이 같은 이 교수의 우수 연구결과는 네이처 머터리얼즈(Nature Materials),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즈(Advanced Materials)지, 마크로몰레클즈(Macromolecules) 지 등 저명한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이문호 교수는 국내에서 지난 14년간 고분자과학 및 고분자 응용 나노과학분야를 연구해오고 있는 중견 우수 과학자로 유명 국제학술지에 180여편의 수준 높은 논문을 발표하는 한편, 80건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하는 등 개발한 기술의 활용연구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고분자과학 및 나노과학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학자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이 교수 연구팀이 내놓은 논문의 피인용지수는 2,000여회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문호 교수는 과학기술부와 한국과학재단이 지정하는 국가지정연구실(고분자 합성 및 물리 연구실)을 이끌며 고분자과학을 기반으로 하는 나노소재, 나노공정 및 나노평가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이문호 교수는 ‘이달의 과학기술자상’에서 받는 상금 1천만원을 화학과 발전을 위한 발전기금으로 내놓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