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 동정

효성-포스텍 산학일체연구센터 개소식

2017-04-1041

20170410_효성-포스텍 산학협력 협약체결식 및 산학일체연구센터 개소-015

김도연 총장은 4월 10일 효성 그룹의 조현상 사장과 R&D 분야의 여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효성-포스텍 산학일체연구센터’ 개소식 및 현판식을 가졌다.

효성-포스텍 산학일체연구센터(센터장 이병주 교수)는 앞으로 3년 동안 포스텍의 금속분야와 나노분야 석학인 신소재공학과 이병주 교수와 박찬경 교수, 기계공학과 황운봉 교수를 중심으로 산학일체 교수 2명을 충원하고, 효성의 파견 연구원들이 함께 고강도 정밀 와이어(스틸코드) 분야에서 세계 시장 리드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스틸코드는 효성이 2011년 세계적인 타이어 제조업체인 굿이어와 단일공급계약으로는 업계 최대 규모의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할 만큼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는 분야다.

김도연 총장은 축사를 통해 “대학은 기업의 문제를 잘 모르고 기업은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산학협력은 대학과 기업의 이런 틈새를 좁히기 어려웠다”며 “포스텍이 지향하는 것은 기업과 대학의 ‘일체’를 통해 더 큰 가치를 창출하는 일”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