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POSTECH, 3년 연속 “세계대학 No.1” 더타임즈 설립50년 이내 세계대학평가서 1위

2014-06-03391

[더타임즈, “이미 세계적 수준에 올라 명문 대학들과 대등하게 경쟁”]

the 100 under 50 no.1

POSTECH(포항공과대학교, 총장 김용민)이 또 다시 세계 대학 가운데 “차세대 세계적 수준의 대학이 될 가장 잠재력 있는 대학”으로 선정, 3년 연속 1위자리를 견고히 지켰다.
세계대학평가기관인 영국 더타임즈(Times Higher Education)는 성장 가능성을 두고 평가하는 ‘설립50년 이내 세계대학평가(THE 100 Under 50) 2014년 평가에서 “대한민국의 POSTECH이 3년 연속으로 세계 랭킹 정상에 서 있다”고 발표했다.

이번 대학평가에서는 스위스의 로잔공대, 한국의 KAIST, 홍콩과기대, 싱가포르의 난양공대가 POSTECH의 뒤를 이었다.
한국에서는 100위권 내에 POSTECH과 KAIST만이 이름을 올렸지만, 두 대학 모두 상위 5위 이내에드는 쾌거를 이뤘다.

1964년 이후 설립된 개교 50년 이내의 세계 대학을 대상으로 하는 이 평가는 세계대학평가와 동일한 지표(△교육성과(Teaching) △연구실적(Research) △논문당 인용도(Citations) △산업체수입(Industry income) △국제화수준(International outlook) 등 5개 분야 13개 지표)를 사용하지만, 신생대학의 특성에 맞게 오랜 명문대학들이 우세할 수밖에 없는 평판도의 비중을 줄이고 교육과 연구의 실질적 수월성에 가중치를 두고 있다.
실제로 평판도 평가에서 46개 대학을 100위권에 올리고 있는 미국의 경우 8개 밖에 이름을 올리지못했으며 가장 높은 순위도 어바인 캘리포니아대(UC Irvine)이 차지한 7위였다.

POSTECH이 선진국들의 우수한 대학들을 제치고 3년간 1위를 수성할 수 있었던 것은 교육과 연구분야에서 세계적 대학수준의 수월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온 성과로 풀이된다.

한편, 아시아에서는 대만의 4개 대학이 순위권에 이름을 올려 가장 많은 대학을 100위권에 올린 국가가 됐다.
더타임즈 랭킹 에디터인 필 배티는 “POSTECH과 KAIST는 이미 세계적 수준으로 수 세기 동안 자리잡아온 대학들과 동등한 수준으로 경쟁하고 있다”며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두 대학의 성공은 선견지명을 가진 리더십의 중요성을 증명하는 동시에 국가가 세계적인 대학을 육성하는 일에 큰 관심을가지고 전념해왔음을 알 수 있다”고 평가했다.

김용민 POSTECH 총장은 “정부, 포스코의 지원과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으로 교육과 연구의 수월성실현을 위한 구성원들의 열정과 노력이 인정받은 결과”라면서도 “3년 연속 1위라는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앞으로는 명실상부한 세계적 대학으로 인정받는 제2의 도약을 실현시키기 위해 POSTECH은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4년 THE 개교 50년 미만 세계 100대 대학 상위10위

2014

2013

기관

국가/지역

1

1

포항공과대학교(POSTECH)

대한민국

2

2

로잔연방공과대학교

스위스

3

3

한국과학기술원(KAIST)

대한민국

4

4

홍콩과학기술대학교

홍콩

5

8

난양공과대학교

싱가포르

6

6

마스트리흐트대학교

네덜란드

7

5

어바인캘리포니아대학교

미국

8

10

파리수드대학교

프랑스

9

9

피에르마리퀴리대학교

프랑스

10

14

랑카스터대학교

영국

※ 출처: http://www.timeshighereducation.co.uk/world-university-rank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