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포스텍 기업시민연구소, 미래세대들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ESG 레벨업그라운드’ 개최

2024-06-03 270

포스텍 기업시민연구소, 미래세대들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ESG 레벨업그라운드개최

포스텍 기업시민연구소는 포스코그룹과 함께 지난 5월 31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2024년도 1학기 ‘포스코 ESG 레벨업그라운드’ 발표회를 개최했다.

포스텍 기업시민연구소와 포스코그룹은 2021년부터 전국 주요 대학에서 ESG 정규과목 운영을 지원하고 있으며, ESG 레벨업그라운드는 대학생들이 학기 중 수행한 ESG 관련 프로젝트 아이디어를 상호 공유하는 행사이다.

이날 행사에는 올해 1학기 ‘지속가능경영과 ESG’ 교과목을 수강 중인 덕성여대, 목포대, 부산대, 서울여대, 성신여대, 숙명여대, 순천대, 연세대, 전남대, 충남대, 포스텍, 한동대, 한양대(가나다순) 대학생들과 협업 프로젝트를 수행한 포스코그룹[1] 임직원 등 총 2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학기에는 13개교 382명의 학생들이 지속가능경영 및 ESG에 대한 개념과 기업의 실천사례에 대해 학습하고, 포스코그룹 임직원의 멘토링을 받아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이날 발표대회에서는 우수 프로젝트로 선정된 13개 팀이 △Vision AI 기술을 활용한 조류 충돌 방지 방안 △K-리그 쓰레기 배출문제 해결을 위한 알루미늄 캔 재활용 방안 △전동 보장구 충전소 개선 아이디어 △이주민을 위한 다문화 소셜벤처 투자 방안 등 탄소중립·사회적 가치 ·지역 발전 등과 관련한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Vision AI 기술을 활용한 조류 충돌 방지 방안’은 한양대와 포스코DX가 함께 제시한 아이디어로, 포스코DX의 IT기술을 활용해 인천공항 활주로 내 조류를 감지하고 조류 이동 방향을 분석하여 사전에 조류 충돌을 방지하는 제안이다.

또한 한동대학교와 포스코엠텍은 축구 관람객 가정과 축구장에서 발생하는 알루미늄 캔을 수거하여 포스코엠텍이 알루미늄 탈산제를 만드는 자원순환 방안을 제시했다.

 

포스텍 학생들은 포스코홀딩스와 함께 ‘벤처플랫폼’ 발전 방안에 대한 프로젝트를 수행하였다. 이중 저출산으로 인한 지역 경제활동 인구 절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주민 노동력 유입을 위한 “다문화벤처”를 제안한 팀 (화학과 조현빈, 전자전기공학과 김현준, 컴퓨터공학과 박윤아, 산업경영공학과 김영훈 · 이희재)이 챌린지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한편, 2021년부터 현재까지 누적기준 총 1,327명이 지속가능경영과 ESG 교과목을 수강했으며, 포스텍 기업시민연구소와 포스코그룹은 앞으로도 미래세대를 위해 ESG 교육 프로그램을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산학 간 다양한 협력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1] 포스코홀딩스,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이앤씨, 포스코퓨처엠, 포스코DX,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포스코엠텍, 포스코와이드, SNNC, 엔투비 등 11개社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