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POSTECH, 삼성전자와 계약학과 설립해 최정예 반도체 전문인력 키운다

2021-11-22 134

[학부생 대상 ‘취업 보장’ 계약학과 운영…대학원 진학과도 연계]

[22일 협약 체결…2023년부터 5년간 총 200명 양성]

POSTECH이 삼성전자와 계약학과를 설립해 최정예 반도체 전문인력을 키운다. 차세대 반도체 연구 분야의 구심점이 될 글로벌 선도인력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반도체 분야에서의 교육과 연구 인프라가 우수한 POSTECH의 장점을 살려, 취업뿐만 아니라 대학원 진학을 연계해 운영한다.


POSTECH은 22일 비대면 영상회의를 통해 삼성전자와 반도체 인력 양성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 체결식에는 POSTECH 김무환 총장과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장 최시영 사장이 대표로 참석하였으며,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2023학년도부터 학부 신입생을 대상으로 채용조건형 반도체 계약학과를 운영한다.

POSTECH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년 동안 매년 40명씩 200명을 반도체공학과로 모집해 국내 최고의 반도체 핵심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반도체공학과 입학생은 POSTECH의 차별화된 기초 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반도체 설계·재료·공정·소자, 소프트웨어 등 반도체 전문인력으로 성장하기 위한 교육과정을 이수하게 된다. 반도체공학과 학생은 등록금을 지원받으며, 특별장학금도 추가로 받게 된다. 뿐만 아니라, 학부 재학 중 해외 학회 참가 지원 등 모든 학생을 글로벌 인재로 육성하기 위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POSTECH은 이번 협약을 통해 선발된 학생들을 △반도체 전 분야 기초·응용 지식을 갖춘 실전형 공학 인재 △최신 반도체 기술 동향을 파악하고 시장을 분석할 수 있는 리더형 인재 △가치관·소통 능력·리더십·경영 마인드를 겸비한 인문학적 인재로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POSTECH은 반도체 분야 미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2018년부터 삼성전자와 함께 대학원 과정의 반도체 교육 프로그램(PSEP, POSTECH-SAMSUNG semiconductor Education Program)을 운영해온 바 있다.

김무환 총장은 “소수 정예 교육과 혁신적인 연구가 강점인 POSTECH이 반도체 산업을 선도하는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통해 반도체 분야의 최정예 인력을 양성하고자 한다”며 ”POSTECH을 졸업한 우수한 인재가 세계 최고의 반도체 산업을 이끌어 국가와 산업계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